5~6년전....싸이월드에 미니홈피 하나 없으면 바보였었고...겨우 시대를 따라 갈 때쯤....
블로그란 놈이 불쑥 나타 났다...
괜한 욕심에...남이 하는 거라면 다 하고파서....
무작정 끄적이다 관둔 블로그만 여러개...
비쥬얼에 목숨 걸다 포기한 블로그만도....세고 싶지 않다...흡 ㅜ.ㅜ

핑계를 대자면.....우선 글을 못 쓰고....한글도 어설프고 (마춤법 압박..ㅡㅡ;;)...
나름 비지니스도 바쁘고.....약속도 많고.....
이런 얘기를 듣던 친구가 하는 말이....
"그럼 하지 마"  <-- 헉....블로그 잘 하는 법 알려 달랬더니...쏘주에 물섞는 소리를....

블로그...그냥 내가 좋아 하는거 일기 쓰듯이 하면 되는건데...
왜 이리 어렵고 부담스러운지.....
결국  남을 의식하고 있었다는거...

내가 처음 블로그를 접한건....
당연히 이름만 말해도 알만한 유명 블로그들...
그런 유명 블로그를 방문하며....재미있게 글을 있고....그 사람의 생각을 공유하고.....
그러다 보니..."아~~나도 블로그를 하고 싶다..." 에서 "아~~나도 유명 블로거가 되고 싶다" 로 자연스레 바뀌며...꼭~~잘 해야 한다....잘 써야한다...라는 부담감에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상황에 빠져 버렸다..
한마디로...혼자 김치국 부터 마시며 정말 필요없는 걱정과 고민으로 시간만 낭비한 꼴이 되었다는...(젠....)

블로그를 하는 사람은 부지런 해야 한다고 한다..
하루하루 빠짐없이 블로그에 기름칠하고 닦아주는 노력이 필요하다는 거겠지...

'08년이 다 흘러가고.....
'09년이 다가오는 이 시점에서...
내년 나의 목표를....
"나만의 의미있는 블로그 만들기" 로 정하며...

tistory 계정 가입 6개월 만에 첫 포스팅을 시작 한다.....아싸~~~캬캬캬캬
신고

'느긋한 하루' 카테고리의 다른 글

SEO PRO Semninar 보다 더 좋았던 SEOmoz tour  (3) 2010.09.02
시애틀 스타벅스  (5) 2010.08.31
2009 소극장 컬투쇼 ! 놀아 봄세 !  (12) 2009.08.04
나의 키워드  (7) 2009.03.20
느긋한 신년 계획  (5) 2009.01.12
계정 오픈 6개월만에....드됴 시작 !  (3) 2008.12.30
top
  1. Favicon of http://t-that.tistory.com Jay_Kim 2008.12.31 01:31 신고 댓글주소 | 수정/삭제 | 댓글

    ㅊㅋㅊㅋ
    마춤법(X) -> 맞춤법(O)

    아무튼 좋은 내용 많이 쓰삼

  2. Favicon of http://imnsmusic.tistory.com immensemusic 2008.12.31 14:36 신고 댓글주소 | 수정/삭제 | 댓글

    축하 드립니다. 제가 누굴까요? 맞추면 센수!ㅋㅋㅋ
    드디어 계정을 찾았습니다~!!!

Write a comment